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제주도 신제주 연동 도민 맛집 추천! 연동 누룽지 식당

수다로운 일상생활

by 성수동호랭이 2021. 6. 7. 22:20

본문

반응형

제주도 신제주 연동 도민 맛집 추천! 연동 누룽지 식당

제주에 다녀온 후 개인적으로 가장 기억에 남는 식당을 포스팅해 보려고 합니다. 신제주인 연동에 위치한 밥집입니다. 딱새우 회나 갈치회, 흑돼지 근고기처럼 제주에서만 유니크하게 먹을 수 있는 핫플레이스나 음식은 아니고요. 오히려 편안한 집밥이 생각나는 가성비 좋은 식당입니다. 관광객들용 식당을 주로 다니다가 문득 집밥이 그리워져서 찾아본 곳인데 저와 짝꿍 모두 아주 만족한 곳입니다.

 

 

네이버 로드뷰 출처 외관 사진입니다.

상호는 연동 누룽지 식당! 비오는 밤에 방문하는 바람에 외관은 찍지 못해서 오늘도 로드뷰 사진을 가져왔습니다. 핫플레이스 느낌과는 거리가 좀 먼 언젠가 한번 가게 앞을 지나갔을 법 한 동네 식당의 느낌입니다.

 

메뉴판입니다. 다분히 제주스러운 단품 메뉴도 있지만 식사류에 쌈밥정식이 기본이자 주력입니다. 쌈밥정식 2인 이상 가능하고 1인에 11,000원입니다. 아래로 전복밥 정식 16,000원 (특 전복밥 20,000원), 영양밥 정식 13,000원 (특 16,000원), 갈치조림 정식 20,000원이라고 합니다. 저희는 돌솥밥, 수육, 고등어조림이 나오는 쌈밥 정식을 주문했습니다.

 

 

바로 기본 반찬과 국, 수육을 세팅해 주십니다. 된장국이 슴슴하니 입맛을 돋워줍니다. 수육은 삼겹살 부위는 아닌 것 같고 앞다리 부위 같습니다. 제주에서 흔한 뭉텅뭉텅 돔베고기 스타일입니다. 생마늘, 갈치 속젓과 쌈장을 함께 주십니다. 보기보다 부드럽고 잡내 없이 맛있었습니다.

 

양념간장을 뿌린 두부와 볶은 묵은지, 파김치, 채소 겉절이, 해초무침이 기본 반찬입니다. 전반적으로 반찬들이 다 맛있습니다. 서울 음식처럼 아주 달지 않아서 더 좋았습니다.

 

고기는 한번 더! 수육입니다. 삼겹살 부위는 아니지만 씹는 맛있고 괜찮았습니다. 개인적으로 고기를 너무 좋아하다 보니 양이 조금 더 많았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메인 요리인 고등어조림입니다. 개운하고 칼칼하니 맛있었습니다. 사실 제주에 올 때마다 종종 유명한 조림집 몇군데를 가봤는데 전부 매콤달콤한 맛이 강한 조림들이었습니다. 입에서는 정말 맛있지만 꽤나 달아서 제주도 음식이 원래 많이 달달한가 생각했었습니다. 그런데 이 집 고등어 조림은 그에 비하면 단맛이 아주 적은 맛입니다. 어머니가 집에서 해주시던 고등어 조림 맛입니다. 양념은 진하지만 단맛이 적고 고등어와 채소의 감칠맛이 살아있어서 좋았습니다.

 

이 집을 알아보면서 가장 끌렸던 포인트가 있습니다. 바로 셀프 쌈야채 코너인데요. 세워진 냉장고에 다양한 쌈 채소가 있어서 양껏, 취향껏 골라 담아가서 먹을 수 있었습니다. 고기만큼 채소도 좋아하는지라 이 가게의 셀프 쌈 야채 코너가 정말 끌렸습니다. 다양한 쌈채소와 고추까지 아주 싱싱하고 풍성했습니다.

 

아삭이 상추라고 불리는 청상추와 제가 제일 좋아하는 쌈채소인 겨자잎까지 담아왔습니다. 제주도 고추는 워낙 맵기로 유명해서 하나만 가져왔는데, 역시나 너무 매워서 식사를 다 마칠 때까지 하나를 다 먹지 못했습니다.

 

싱싱한 겨자잎에 두툼한 수육을 올리고 생마늘과 쌈장을 조금 넣은 후 파김치를 올려 한쌈 크게 싸 먹었습니다. 채소가 너무 싱싱해서 아삭한 맛과 채즙이 가득했습니다. 수육과 파김치, 싱싱한 쌈 채소의 조화가 정말 좋았습니다. 글을 적고 있는 지금도 한 쌈 크게 싸서 먹고 싶어 지네요.

 

 

그리고 돌솥밥이 나옵니다. 정확히는 돌솥은 아니고 가마솥이지 않나 싶지만 중요하진 않습니다. 1인용 작은 솥에 막 지어진 뜨끈뜨끈한 밥이 나왔습니다. 백미 반, 흑미 반으로 지어주신 것 같습니다. 평소에는 밥을 먹지 않지만, 여행을 왔고 돌솥밥만큼은 정말 맛있어 보여서 소량 덜어내고 나머지는 밥을 좋아하는 짝꿍에게 양보했습니다.

 

잘 지어진 밥을 오랜만에 먹으니 정말 맛있었습니다. 찰지다 못해 쫄깃한 밥이 아주 맛있고 구수했습니다. 밥을 덜어낸 돌솥에는 물을 부어 숭늉을 만들어두었습니다. 식사의 마무리를 아주 깔끔하게 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습니다.

 

제주 여행을 다니시다가 문득 요란한 음식에 지쳐서 푸근한 집밥이 생각날 때면 한번 들러보실 만한 식당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희가 식사하고 있는 중에도 동네 분들이 삼삼오오 함께 오셔서 식사하시고, 반주도 한잔 하시는 식당이더라고요. 저희도 제주를 또 찾게 되면 한번 더 들러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맛있는 음식과 뜨끈한 돌솥밥, 푸짐하고 싱싱한 채소가 가득했던 제주시 신제주 연동에 연동 누룽지 식당이었습니다!

 

.

 

 

 

 

 

제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구독 / 좋아요 부탁드려요! :D

다양한 의견이나 문의 리플도 환영입니다!

(비로그 인도 구독과 좋아요가 가능합니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